폴 셈보시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 MILIEU(밀리우)

1980년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난 폴 셈보시 셰프는 프랑 스 파리에서 셰프로서의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방돔광 장의 리츠호텔을 시작으로 미식의 중심지, 5성급보다 상 위등급의팔라스급호텔들인르브리스톨호텔,포시 즌즈 호텔에서 셰프 드 파티와 수셰프를 지냈고,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인 <안느 소피픽 레스토랑>에서 수셰프 로 일하면서 고급 파인다이닝의 세계를 연마하게 되었 다.특히포시즌즈호텔에서<르조르쥬레스토랑>의오 프닝 멤버이자 수셰프로 일하며, 미쉐린 1스타를 획득하 였고, 한국으로 건너와 2018년부터 해비치호텔앤드리조 트의 <밀리우>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셰프로 일해오고 있 다. 폴 셈보시 셰프의 요리세계는 테루아(terroir)다. 먼저 지역의 신선하고 좋은 재료를 찾아 프랑스 요리 테크닉 을 통하여 요리의 풍미와 향기와 레제르떼(가벼움)가 어 우러진 플레이트를 선보이고 있다. 소금, 버터, 마늘 그 리고꽃을통해요리의풍미를한격더하는데에능숙한 정통 프렌치 다이닝을 추구하며 그를 찾은 미식가들을 만족시키고 있다.

JFWF 2019에 참여한 소감은?

감동적이고 만족스럽습니다. 국가도 다른 셰프들과 협력 하여 유쾌하게 성공시키는데 노력한 것은 좋은 경험이 되었습니다.

요리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먹어주는 사람을 생각해 사랑을 담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셰프를 꿈꾸는 분들에게 조언을 해주신다면?

이번 페스티벌과 같은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 자리가 있 다면 많이 참여하고 즐긴다면 좋은 셰프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셰프 레시피

캐비어, 마리네이드한 도미를 곁들인 유기농 그린 아스파라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