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리

JL 디저트바

디저트 분야에서 꾸준한 내공을 쌓아온 저스틴 리 셰프는 셰프 커리어를 시작한 이래로 다수의 국내 유명레스토랑에서 근무하였다. 이후 호주 브리즈번 <Il Centro Restaurant>에서 근무한 뒤 뉴질랜드로 무대를 옮겨 뉴질랜드 최고의 레스토랑에 선정된 <Clooney>에서 Head Pastry Chef로 활동하는 한편, 2015년에는 미국 최고의 패스트리 셰프인 Antonio Bachour 주최 패스트리 대회 우승, 뉴질랜드 최고의 패스트리 샵으로 선정된 <Miann>의오픈멤버,파크 하얏트 부산 패스트리 셰프 역임 등 패이스트리 분야에서 독보적 커리어를 이어왔다. 이후 2016년 10월, 국내 최초 레스토랑 바와 디저트가 결합된 컨셉의 <JL 디저트바>를 오픈하였다. 이후에도 도전을 멈추지 않고 『2018 발로나 C3 초콜릿대회』 아시아 결승에 진출하는 등 역량을 끊임없이 갈고 닦아온 저스틴 리 셰프는 디저트에서 최대한의 맛을 이끌어내는 셰프이다.

JFWF 2019에 참여한 소감은?

항상 꿈꾸던 제주도에서 제가 좋아하는일 디저트만드는 일을 할수 있어서 너무나 감사하고 다른 셰프들과 그리고 많은 고객들과 다이렉트로 교류할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요리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디저트의 꽃이라고 할수있는 초콜릿이나 다양한 제철 식 재료를 폭넓게 사용하여 고객의 니즈를 맞추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셰프를 꿈꾸는 분들에게 조언을 해주신다면?

다른 직업과는 달리 셰프는 겉모습만 화려할뿐입니다. 요즘 추세처럼 편하게 일하려고만 하면 나중에 더 힘들 어 질것이 분명합니다. 한 살이라도 젊을때 돈이나 복지 생각말고 항상 최선을 다하고 하고싶은 요리나 일하고 싶은 곳을 찾아 두려움 없이 도전하는 것이 가장 빠른길 이라고 생각합니다.

셰프 레시피

둘쎄 한라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