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성

Cedrat(세드라)

최규성 셰프는 서울 선릉에 위치한 제과점 <세드라 (Cédrat)>의 오너 파티시에 셰프다. 유럽 본고장의 제과 를 배우기 위해 2004년 프랑스로 떠나 2015년 한국으 로 돌아오기까지 11년간 제과점, 레스토랑 그리고 호텔 을 넘나드는 근무를 통해 다양한 스타일의 제과를 경험 했다. 2011년 파리의 Hotel Royal Monceau에 근무하게 되면서‘피에르에르메’팀의일원으로서경력을쌓게 되었고,이를바탕으로동양인최초로‘피에르에르메 셰프 ’라는 타이틀을 받아 서울 청담동 Christian DIOR의 <Cafe DIOR> 오픈 및 운영 책임자로서 근무하였다. 이후 서울 종로에 위치한 아라리오 공간 신사옥 <카페인스페 이스(cafe in space)>를 책임지는 업무를 맡았고, 현재 본 인만의매장을오픈후운영중이다.최규성셰프는각재 료가가진본연의맛을중요시하며서로다른재료의알 맞은 조화를 찾아 디저트 안에 담아내는 스타일로서 본 인의 디저트를 표현한다. 또한 본인이 파티시에로서 성 장한 프랑스의 클래식함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재료를 활 용한 모던함을 만들어내는 파티시에다.

JFWF 2019에 참여한 소감은?

작년 올해 연속으로 참가하게 되어 의미가 깊은 시간이 었습니다. 국내 외 훌륭한 셰프님들과의 작업은 좋은 기 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페스티벌을 주최해주 시고 준비하시느라 너무나 고생하신 주최측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요리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단순히 눈으로만 보는 기술적인 음식이 아닌 입을 통해 비로소 느낄 수 있는 ‘맛’이 존재하는 음식이라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서 가장 중요하고 또 첫번째로 시작되어야 하는 건 ‘재료’입니다.

셰프를 꿈꾸는 분들에게 조언을 해주신다면?

어느 직업을 갖든 힘든 건 마찬가지, 자신의 직업에 대한 자부심 갖으셨으면 좋겠고, 또 스스로도 자신이 택한 직 업에 대한 흥미를 잃지 않도록 노력도 필요합니다. 묵묵 히 자신의 길을 걸으며 경험을 쌓고, 내적인 가치를 쌓으 시길 바랍니다. 그러다보면 어느 순간 빛이 나는 자신을 발견하실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셰프 레시피

우도 땅콩 비스퀴, 제주 금귤 마멀레이드, 다크 초콜릿 크레므, 제주 금귤 꽁피, 다크 초콜릿 크럼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