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숙

한식공간

조희숙 셰프는 30여년 동안 한식의 기본과 틀을 만들어 온 한식의 거장이자 살아있는 전설이다. ‘셰프들의 셰프 ’라고 불리며, 후배 셰프들에게 한식의 기본을 아낌없이 전하는 스승이기도 하다. 강남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호텔, 신라호텔 등 다수의 호텔에서 한식부를 담당하며 경험과 연륜을 쌓아왔으며 주미 한국대사관의 주방장을 담당하기도 하였다. 세계적인 조리전문학교 CIA(Culinary Institute of America)주최 ‘2007 국제 음식 컨퍼런스’에 한국대표로 참가하였고 2006년부터 2008년까지는 우송대 전임교수로 재직하는 등 후 학양성에 매진하였다.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재)아름지기의 식문화 연구 전문위원으로 재직하며 한식의 미와 멋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한식 세계화운동에 앞장서기도 하였다. 조희숙 셰프의 한식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인 <한식공간>은 2019년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으로 선정되는 값진 성과를 얻었다.

JFWF 2019에 참여한 소감은?

축제의 회를 거듭해 갈수록 제주 지역사회에 자리매김 되어지는 부분과 새로이 시도되는 행사들이 페스티발의 완숙도를 높여가리라 생각합니다.

요리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위생과 좋은 식재료 선택이라고 봅니다.

셰프를 꿈꾸는 분들에게 조언을 해주신다면?

평생 타인을 위한 음식을 만들며 살기로 작정한 자신에게 왜 요리를 하고자 하는지 어떤 요리를 하고 싶은지, 꾸준히 자신을 설득할 수 있어야하고 공부를 쉬지 않아야 하는 전문직임을 잊지 않기를 바랍니다.

셰프 레시피

브로컬리찜

제주 당근 생채

제주 당근